택배기사 하루 일과 중 절반이상은 분류 작업

기사입력 2019.11.19 10:50 조회수 43

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.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URL 복사하기
  • 기사내용 프린트
  • 기사 스크랩
  • 기사 내용 글자 크게
  • 기사 내용 글자 작게

택배분류.jpg

 

택배기사들은 “부당노동시간을 줄이자는 것보다 인간다운 모습으로 살게 하고자 하는 투쟁으로 본인들에게는 선택이 아닌 필수이다. 분류작업을 개선하여 인간답게 살아보자!"라고 말합니다.

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 얼마 전 서울 중구 서소문동 모 택배사 앞에서 오랜 시간 분류작업 개선을 요구하는 피해당사자 고발 기자회견을 열고, 업계 선두인 모 택배사 시스템 개선에 책임있게 나서줄 것을 요구했다.

택배노조 측에 따르면 택배기사들은 일주일에 평균 71.7시간, 일요일 휴무를 제외하면 1일 11시간 가량 일하고 있다고 했다. 택배노조는 "이 시간 중 분류작업에 31시간 정도를 쏟고 있는데, 이는 택배기사의 업무인 배송이 아닌 분류에 45% 가량의 시간을 들이는 것"이라고 주장하며 "무릎이 깨지도록 일해도 '모 택배는 왜 늦게 오냐'는 핀잔을 듣는데 이는 추가 업무 탓"이라고 이야기했다.

택배노조 위원장은 "최근 지방의 한 대리점장이 분류작업 개선 요구에 '택배대리점의 처분권을 벗어난 사항'이라고 밝혔는데, 결국 이런 문제는 전국적 분류작업을 지휘하고 있는 본사가 책임져야 한다"고 했다.

또한 "이런 대책이 택배기사와 고객, 택배사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"이라고도 하였다.

[장현정 기자 jhj190916@naver.com]

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.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URL 복사하기
<저작권자ⓒ택선생 & taegbae.com 무단전재-재배포금지>
댓글0
이름
비밀번호
 
신문사소개 | 광고안내 | 제휴·광고문의 | 기사제보 | 다이렉트결제 | 고객센터 | 저작권정책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청소년보호정책 | 독자권익보호위원회 |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| RSS top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